영동군 관내 사회적기업이 27일 모여 창립총회를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단법인 영동군사회적기업협의회가 27일 창립했다.

영동군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창립에는 박세복 군수와 여철구 군의장, 사회적 기업 대표 및 참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군수는 “사회적기업 발굴과 육성에 노력으로 지역사회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며 군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기업의 양적인 성장은 물론 질적인 발전을 위해서도 우리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자”고 말했다.

사회적기업은 영리기업과 비영리기업의 중간형태로 사회적 목적을 우선적으로 추구하면서 재화 서비스의 생산과 판매 등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기업으로 영리기업이 주주나 소유자를 위해 이윤을 추구하는 것과는 달리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사회적 목적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곽두준 유천컴퍼니 대표가 이날 초대회장으로 선임됐으며 김애자 영동크린대표가 총무, 숲에인 유재경 대표가 감사로 각각 선임됐다.

곽 회장은 “앞으로 기업간 소통과 동반성장 그리고 영동군의 사회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더불어 군민들에게 받은 사랑을 반드시 사회에 환원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동군 사회적기업협의회는 영동군에 소재하고 있는 (자)유천컴퍼니, (주)영동크린, (유)영동군사회서비스센터, 숲에인(주), 영동군장애인보호작업장, (주)은광 등 6개의 사회적기업 대표들이 모여 만든 조직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출처 : http://www.inews365.com/news/article.html?no=381484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